시사

시사 > 전체기사

KBS, 새 뉴스프로그램 앞두고 ‘앵커 김제동’ 논란으로 시끌

공영노조 “김제동 좌편향 문제…뉴스도 코미디 하나”

서울 여의도 KBS 사옥. 뉴시스

KBS가 ‘앵커 김제동’ 논란으로 자중지란을 겪고 있다. 1일 KBS공영노동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전날 ‘이제 KBS뉴스 앵커도 김제동씨가 맡는다고?’를 제목으로 한 성명을 발표했다. KBS에는 제1노조인 공영노조와 제2노조인 민주노총 언론노조 산하 KBS 새노조가 설립돼있다.

공영노조측에 따르면 KBS는 1TV에서 밤 10시부터 11시 대에 PD들이 만드는 새로운 형태의 뉴스프로그램을 방송하기로 하고, 편성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프로그램의 제작은 PD들이 맡기로했고, 진행자로는 방송인 김제동 씨가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측은 김제동 씨의 이른바 ‘좌편향성’ 문제를 들어 프로그램 진행을 문제삼는 중이다.

공영노조는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좌편향 인사들이 KBS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을 도맡아 방송하더니 이번에는 뉴스앵커에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제동 씨를 기용한다고 한다”며 “공정성과 객관성, 균형성의 문제, 또 편파성의 문제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공영노조는 “과거 노무현 정권시절에도, KBS에서는 ‘시사 투나잇’ 이라는 타이틀로 PD들이 뉴스프로그램을 제작한 적 있지만 당시 해당프로그램은 방송 내용보다는 잦은 편파 시비로 더 많이 알려졌다”며 “이제 또 다시 KBS가 그때의 편파성 논란으로 빠져들지 모른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PD들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공영노조는 “이 뉴스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실무 책임자는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증거가 없다’라는 취지의 프로그램을 만들어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PD”라며 “이런 상황에서 좌편향성을 더 강화한다면, 그것은 전체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요, KBS를 몰락으로 이끄는 지름길일 뿐”이라고 밝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