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근로자들이 사용했다는 숙소(좌측)와 화장실(우측). / 사진 = 경남이주민센터 제공

캄보디아 여성 근로자들이 밀양의 한 농장에서 1년 넘게 상습적인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는 지난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4월부터 경남 밀양에 있는 박모씨의 고추깻잎농장에서 여성 이주 근로자들이 상습 성추행·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박씨 농가에 들어온 A(25)씨는 “박씨가 지난해 10월 있던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술시중을 시켰다”면서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살이 많이 쪘다’면서 엉덩이와 허벅지를 움켜쥐어 수치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올 4월과 5월에도 일하던 도중 엉덩이를 때리거나 찌르고, 행사장에 가자고 하며 설거지와 음료수 서빙을 시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휴대폰에 저장된 속옷 차림의 여성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다른 피해자도 있다. A씨보다 한 달 앞서 들어온 동갑내기 B(25)씨 역시 A씨에게 행해졌던 성희롱이 그대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항아리를 묻어 놓은 것을 화장실이라고 해서 쓰다가 불편을 호소하자 나중에 변기 뚜껑을 달아줬다”며 “폐가를 포장박스같은 걸로 임시 개조한 곳을 숙소로 쓰게 했고 여기서 다른 농장의 여성 근로자 2명과 함께 총 4명이 지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이런 곳에 살면서도 11만원을 냈는데, 나중에는 (박씨 측이)23만원으로 올려받았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연 경남이주민센터는 “출입국단속반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으며, 정부를 상대로도 국가 배상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