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에서 한 견주가 키우던 개를 버린 뒤 쪽지 한 장만 달랑 남기고 사라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있다.

28일 페이스북 성남 중원구 대신전해드립니다 홈페이지에 ‘경기도 성남 도촌동 모 카페 옆에 누군가 개를 버리고 갔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개 사진과 함께 주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남긴 쪽지도 올라왔다. 쪽지에는 ‘저를 데려다 키워주세요!’라는 글귀와 함께 강아지의 이름과 성별, 나이, 특징 등이 적혀있었다. 또 “가정 형편상 어려움이 발생하여 부득이하게 공개 분양합니다”라며 “잘 키워주세요”라는 당부도 있었다.

페이스북에 강아지 사진과 쪽지가 올라오자 “길바닥에 버려놓고 이게 무슨 공개분양이냐”며 “이렇게 버릴거면 애초에 키우지마라”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황당한 내용의 ‘공개 분양’ 제보가 퍼지면서 비판이 쇄도하자 견주는 페북 페이지에 ‘무조건 익명으로 부탁한다’는 말과 함께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본인들이 키울것도 아니면서 왜 난리인지 모르겠다”며 “버린거 아니고 어쩔 수 없이 공개 분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냥 버리는 사람들도 많은데 다른 곳에서 사랑 받을 수 있게 한 게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다”며 “사정이 괜찮아지면 다른 아이 입양해서 이 아이한테 못 준 사랑까지 더 줄 것”이라고 말했다.


동물권 단체 케어 측은 쪽지 한 장을 남기고 개를 버리고 간 주인을 찾는대로 동물학대로 고발할 예정이라 밝혔다. 버려진 개는 현재 동물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가 버려진 28일 성남시 최고기온은 35도를 웃돌았다.

박지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