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이트 캡처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 시스템인 ‘내보험 찾아줌’ 사이트가 접속자의 폭주로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지난 6개월간 가입자들이 이 사이트를 통해 찾아간 숨은 보험금이 약 2조1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진 탓이다.

1일 오후 6시30분을 기준으로 해당 사이트는 약 25만명의 대기자가 사이트 접속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병행 사이트도 약 1만5천명의 접속자가 대기 중으로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사이트에는 “내보험 찾아줌(ZOOM)은 상시적으로 계속 운영된다. 접속자 폭주로 접속이 지연될 경우, 시스템 접속이 원활해진 이후에 이용하시면 편리하게 조회할 수 있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올라와있다.

앞서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이 서비스에서 보험 소비자들이 찾아간 금액은 2조1426억원(187만건)으로, 1건당 약 115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융위는 보험금 청구까지 누리집에서 쉽게 할 수 있도록 올해 연말까지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보험금을 조회한 뒤 찾으려면 보험사 콜센터 등에 직접 연락해야 했지만, 온라인에서 조회하면 같은 창에 청구할 수 있는 링크를 만들어 원스톱으로 보험금 청구까지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