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리비아 피랍 사태 관련 논평이 논란을 낳고 있다. 사람의 생명이 달린 문제를 두고 마치 시를 읊듯 가볍고 안이하게 접근했다는 것이다.

휴가 기간중인 김 대변인은 2일 리비아 피랍 국민에 대한 논평을 냈다. 김 대변인은 “리비아에서 납치된 우리 국민이 한 달이 다 돼서야 생존 소식을 전해왔다”며 “얼굴색은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 보여 참으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기간 거친 모래바람을 맞아가며 가족을 지탱해온 아버지의 책임감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그의 조국과 그의 대통령은 결코 그를 잊은 적이 없다”며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그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 및 필리핀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를 납치한 무장단체에 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며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는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의 논평이 국민의 생명을 구하겠다는 단호한 의지 대신 문학적 수사로 점철됐다는 지적도 크다. 김 대변인은 “(납치 국민이) 총부리 앞에서도 가족을 먼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가 타들어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봤다”며 “아직은 그의 갈증을, 국민 여러분의 갈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하지만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시기 바란다”며 “그렇게 마음을 모아주시면 한줄기 소나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개된 동영상에서 피랍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이가 갈증을 느끼는 모습을 형상화해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를 두고 생명이 달린 문제를 너무 가볍게 표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논평을 아름답게만 쓰려다보니 피랍인과 가족,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진중하고 엄숙한 모습이 부족했다는 평가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탁현민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이 페이스북으로 사의를 표명하자 임종석 비서실장의 입을 빌려 “가을에 남북 정상회담 등 중요한 행사가 많으니 그때까지 만이라도 일해 달라.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당시에는 “스스로에게 가을서리처럼 엄격하겠다는 다짐을 깊게 새긴다”고 했다. 지난 3월 김 대변인은 세명의 소방관이 순직하자 “세 분은 서른 살, 스물아홉 살, 스물세 살이라고 한다”며 “인생의 봄날이었기에 슬픔은 더 가눌 길이 없다”고 논평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1월 김의겸 대변인의 인선 배경으로 “무엇보다 ‘글 잘 쓰는 언론인’으로 정평이 나있다”며 “남북 관계 등 산적한 현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메시지로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대표하는 입”이라며 “유려한 글쓰기에만 치중하다보니 국민을 안심시키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하는 논평부터가 문학으로만 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