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캡처

1990년대에 활동했던 인기가수 A씨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MBN은 1일 A씨가 수입차 매장에서 태블릿PC를 내동댕이치는 등 난폭하게 행동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A씨는 삿대질을 하며 매장 곳곳을 돌아다녔다. 분이 풀리지 않는 듯 입간판을 발로 차 부서뜨리더니 태블릿PC를 바닥에 던졌다. 셔츠 소매를 걷어붙이고 직원에게 위협적으로 다가서기도 했다.

방송에 따르면 A씨는 2년 전 이곳에서 외제차를 구입했다. 차량에 수차례 결함이 생겨 이처럼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장 직원은 “사장님이 도의적 차원에서 개인 돈으로 신차값 환불을 해드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가 직원에게 전화해 고성을 지르는 음성도 방송에서 공개됐다. A씨는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고기 다섯 근 사서 보내”라며 “1.5㎝로 제일 좋은 부위로 해서”라고 했다.

수리기간 동안 탈 최고급 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A씨는 “새 차 제일 비싼 거로 가지고 와. 2년 동안 무상 렌트 한다는 각서 써서 가지고 와. 내차 나올 때까지 무상으로 탈 때까지 아무 소리 안 한다는 거 다 써서 가지고 와”라고 요구했다.

직원은 “두 달간 너무 힘들었다”면서 “그 욕을 듣는 게 정말 죽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네티즌은 A씨의 갑질 영상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은 2일 오전 내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있었다. 그러나 일부는 2년간 차량 결함이 수차례 생겼을 정도면 A씨의 행동을 이해한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