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현숙 기자

반려동물보험 상품의 모델이 될 참조순보험요율이 마련됐다.

보험개발원은 2일 반려동물 증가 추세에 따른 보험사의 적극적 상품개발을 위해 반려동물보험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했다고 밝혔다.

반려동물보험은 반려견·반려묘를 대상으로 치료비(연령별), 사망위로금, 배상책임 등이 포함된 종합보험 형태며 보상비율은 50% 및 70%이다. 자기 분담금 경우 1~3만원 수준으로 특정 질병 치료비 추가 담보도 가능하다.

반려동물 4세를 기준으로 수술 1회당 150만원(연 2회 한도), 입원 또는 통원 1일당 15만원 보장 한도로 연간 보험료는 반려견 25만2723원, 반려묘 18만3964원 수준이 된다. 보험사에서 보험개발원이 산출한 참조순보험요율은 자율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실제 보험료는 더 비쌀 수 있다.

보험개발원은 현재 국내 반려동물보험 시장 연간 보험료는 10억원 안팎이지만 반려동물 개체 수 증가와 의료기술·영양 상태 개선으로 반려동물 평균 수명이 길어지는 등을 고려했을 때 성장 가능성이 큰 분야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려동물보험 활성화를 위해서는 보험상품 정비, 동물병원·펫샵과 협업, 가입 채널별 보장범위·가격구조 차별화, 진료비 청구시스템 등 손해율 안정화를 기할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현숙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