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캡처

걸그룹 SES 출신 슈가 도박자금을 빌린 후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된 가수가 본인이라고 인정했다. 슈는 3일 “사랑하는 유진이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공개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이데일리에 밝혔다.

슈는 “저를 아끼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가슴 속 깊이 죄송한 마음”이라며 “피소된 가수가 제가 아니라는 보도도 있었지만 저 스스로나 지인은 그런 부인을 한 적이 없다. 소통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인과 휴식을 위해 찾은 호텔에서 우연히 카지노 업장을 가게 됐다. 믿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영주권을 가진 사람은 국내에서 카지노 업장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당시 처음 알았을 정도로 도박에 무지한 상태였다. 호기심에 처음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또 “룰도 잘 모르는 상황에서 큰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해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6억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빌린 돈도 포함된 액수”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도박이 무서운 것이라는 사실을 이제야 절감한다.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린다”고 약속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는 지난달 슈에 대한 6억원대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건을 같은 검찰청 조사과에 내려 수사하고 있다. 미국 국적 A씨는 슈가 지난 6월 서울 광진구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도박장에서 도박자금 명목으로 카지노수표 3억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른 고소인 역시 슈가 비슷한 시기 2억5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