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초상화에 먹물 뿌렸다 정신병원 강제 수용된 中 여성

사진 = RFA 캡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사진에 먹물을 끼얹었다가 구속된 여성이 정신병원에 강제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딸과의 면회를 요구하던 이 여성의 아버지도 경찰에 구속됐다.

중국 후난성에 사는 탄광노동자 둥젠뱌오는 1일 성명을 내고 “딸이 이유 없이 정신병원에 수용돼 있다”며 “집으로 보내 달라”고 요구했다. 현재 둥젠뱌오의 딸 둥야오충은 지난달 4일 상하이의 한 대형빌딩 앞에서 “시진핑의 독재적이고 전제적인 폭정에 반대한다”면서 시 주석의 얼굴사진이 들어간 중국몽 선전포스터에 먹물을 끼얹는 모습을 스스로 동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다가 구속됐다.

사진 = RFA 캡쳐

둥젠뱌오의 성명에서 둥야오충은 상하이에서 구속된 뒤 지난달 16일 후난성에 있는 정신병원에 수용됐다. 둥젠뱌오의 아내는 상황을 모른 채 딸의 입원에 동의하는 문서에 서명했다. 둥젠뱌오는 지난달 22일 딸을 만나러 병원에 갔지만 아무런 이유를 듣지 못한 채 면회를 거절당했다.

그는 1일 아침 일찍 인터넷상에 성명을 올린 뒤 병원을 재차 방문해 면회를 요구하다 공공안전에 위해를 가한 혐의로 경찰당국에 구속됐다. 둥젠뱌오는 인터넷에 올린 성명에서 “딸이 정신병자라는 걸 믿을 수 없다”면서 “면회와 모든 진료기록 열람을 허용하고 딸을 집으로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둥야오충은 시 주석의 얼굴사진에 먹물을 끼얹으면서 “시진핑의 독재와 폭정에 반대한다”고 외친 뒤 자신이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정신적 억압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또 영상 말미에는 “시진핑, 여기서 나를 잡으러 오기를 기다리겠다”고 외치기도 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