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문신으로 유명한 캐나다 출신 모델 릭 제네스트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향년 32세.

2일(현지시간) ET 캐나다 등에 따르면, 릭 제네스트가 1일 몬트리올 근처 자택에서 자살한 것으로 전해졌다.

릭 제네스트는 1985년 캐나다 출생의 모델로, 어린 시절 뇌종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그는 16세부터 전신에 문신을 새기기 시작하며 모델로 활약했다.

사진 출처 = Born This Way 캡쳐

이후 그는 2011년 팝의 여왕 레이디 가가의 ‘Born This Way’의 뮤직 비디오에 출연해 좀비를 연상시키는 듯한 파격적인 문신을 선보이며 ‘좀비 보이’라는 별명과 함께 유명세를 얻었다.

릭 제네스트의 비보를 접한 레이디 가가는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릭 제네스트의 죽음은 굉장히 충격적이다”라며 “만약 누군가 아파하는 모습을 본다면 도와야 한다. 서로를 구해줘야 한다”고 비통함을 털어놨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