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 구멍부터 확인” BBC가 집중보도한 ‘한국 몰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영국 공영방송 BBC가 한국의 ‘몰래카메라 범죄’에 대해 집중 보도하며 그 실태와 피해 여성들의 고통에 대해 언급했다.

BBC는 3일 온라인을 통해 ‘대한민국의 몰래카메라 포르노 유행’(South Korea’s spy cam porn epidemic)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했다.

이 기사에서 로라 비커 서울 특파원은 “많은 한국 여성에게 ‘공중화장실에 갈 때 엿보기 위해 만든 구멍이나 카메라가 있는지 확인부터 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년 약 6000건의 몰카 범죄가 경찰에 접수된다는 실태를 전했다. 범죄에 노출된 피해자의 80%가 여성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비커 특파원은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하는 경우도 수백 건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연인이나 친구가 촬영하는 경우도 있다”며 “탈의실, 운동장, 수영장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BBC는 한 피해 여성의 사례를 들며 범죄의 심각성을 조명하기도 했다. 여성은 자신의 치마 속을 소형 카메라로 찍어 SNS 채팅방에 공유했던 남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경찰과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기사는 몰카 범죄가 스웨덴과 미국에서도 많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범죄 적발이 어렵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 이유에 대해 “성인 90% 가까이가 휴대전화를 갖고 있으며 93%가 인터넷을 이용하는 등 디지털 기술이 발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