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염에 도심 속 나들이 할 곳 찾는다면… ‘지캉스(지하상가+바캉스)’ 떠나볼까

회현지하도상가 고객쉼터. 서울시 제공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로 주말을 맞아 나들이를 포기하고 ‘집콕(집에서 머무는 것)’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더위를 피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호캉스(호텔바캉스)’ ‘집캉스(집 바캉스)’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다. 야외이지만 시원하고 그늘이 없는 곳에서 주말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바로 서울의 지하로상가를 활용한 ‘지캉스’ 정보를 소개한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폭염을 피해 휴식과 쇼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서울 지하명소 5곳’을 소개했다. 5곳은 ▴회현지하도상가 ‘고객 쉼터’ ▴잠실지하광장 ‘디자인벤치 쉼터’ ▴을지로지하도상가 ‘정글 테마존’ ▴강남역지하도상가 ‘만남의 광장’ ▴강남터미널 지하쇼핑센터 ‘쉼터존’이다.

지하철 회현역(4호선)과 연결되는 ‘회현지하도상가’에는 무료 와이파이(WiFi)와 휴대폰 충전시설을 갖춘 고객쉼터가 기다린다. 아날로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엘피(LP)부터 중고 카메라‧오디오 기기, 의류 등 다양한 가게에서 즐기는 쇼핑도 빼놓을 수 없는 재미. 올해 초 리뉴얼 공사를 끝내고 쾌적한 쇼핑공간으로 재탄생한 '강남역지하도상가'는 쇼핑은 물론 무료 와이파이(WiFi), 휴대폰 충전시설, 물품보관함, 도서 같은 편의시설이 있는 복합문화휴식공간으로 인기다.

지하철 4호선 회현역과 연결된 회현지하도상가 고객 쉼터는 ‘휴식이 있는 포토존’으로 구성돼 있다. 벤치에 앉아 쉬면서, 예술작품으로 조성된 포토존을 바라만 봐도 시원한 느낌을 받을 수 있고 특히, 무료와이파이(WiFi)와 휴대폰 충전 시설도 마련되어 있는 시민휴식공간이다. 또한, 회현지하도상가는 아날로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LP음반, 중고 카메라‧오디오, 수공예, 의류 등 다양한 상품을 저렴하게 쇼핑할 수 있다.

잠실지하광장 벤치 쉼터. 서울시 제공

잠실지하광장 ‘디자인벤치 쉼터’도 있다. 2호선 잠실역, 잠실광역환승센터와 연결되는 지하공간에 위치하며 총16개의 디자인벤치가 비치되어 있는 고객쉼터로서, 넓은 광장에서 시원하게 쇼핑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쾌적한 지하명소이다.

을지로지하도상가 ‘정글 테마존’ 은 을지로지하도상가(서울 중구 지하) 지하보도는 시청광장 1,2호선 시청역을 시작으로 2호선 을지로입구역, 을지로3, 4가역을 거쳐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연결된 총 2.8km 구간으로, 성인이 도보로 약50분 정도 소요되는 국내 최장 지하보도 구간 중 하나이다. 무더운 요즘 특히, 이곳을 걷다 보면 을지로 3~4가 사이 정글테마존과 고객쉼터가 있어 마치 밀림 속 정글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느낌이 들어 색다른 시원함을 느끼며 즐거운 쇼핑도 즐길 수 있다.

강남역지하도상가 ‘만남의 광장’ 역시 최근 리뉴얼 공사로 새롭게 단장 후 인기를 끌고 있다.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해 와이파이, 휴대폰 충전, 음료자판기, 물품보관함, 도서 등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휴식공간으로, 현재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무더운 여름 가까운 곳에서 시원하게 지낼 수 있는 지하명소로 손색이 없다.

지하철 3호선‧7호선 고속터미널역 인근의 터미널지하도상가는 총 3개의 쉼터존과 2개의 먹거리존이 조성되어 있어, 가족들과 함께 시원한 지하도상가를 걸으며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강남의 명소이다. 특히, 쉼터존에서 휴식하며 수족관의 물고기도 볼 수 있어 무더운 여름을 잊고 휴식하기에 딱 좋은 지하명소라 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올 한해 지하도상가의 이색상품을 지상에서 만날수 있는 ‘지하도상가 프리마켓’ 을 실시하고, 서울시내 지하도상가 이색점포를 소개한 ‘지하매거진’을 발간해 시민들에게 무료로 배포하는 등 지하도상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지하도상가 내 명소를 소개하자는 아이디어로 이번 가이드를 공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의 지하도상가를 시민여러분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