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뉴시스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에서 4일 오후( 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참석한 방위군 창설 81주년 기념식 행사장에서 폭발물이 탑재된 드론 공격이 발생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다행히 큰 피해는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마두로 대통령은 TV로 생중계되는 연설 도중에 갑자기 폭발음이 들리자 당황해서 말을 끊었고 방송도 갑자기 끊겼으며 도열한 군인들은 앞을 다투어 달아나기에 바빴다.

AP뉴시스

AP뉴시스

정부 발표에 따르면 7개의 드론 폭발 장치가 마두로 대통령 바로 옆까지 날아와 폭발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호르헤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정보부장관은 “대통령 연설 도중 인근에서 폭발물을 실은 드론 여러 대가 폭발했다”며 “마두로 대통령은 다치지 않았고 안전한 상태지만, 군인 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당시 마두로 대통령은 대통령 휘장을 두르고 연설 중이었다.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국민들에게 우리는 앞으로 국가를 위해 좋은 일이 있을 것을 알린다. 경제회복의 시기도 이제는 시간문제이며 우리는…”하고 말하던 중 갑자기 카메라 중계가 끊기면서 그의 모습이 화면에서 사라졌다.

AP뉴시스

마두로 대통령 옆에는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와 행사에 참석한 고급 장성들 여러 명이 함께 있었다. 동영상에는 플로레스가 갑자기 움찔 하는 장면, 마두로 대통령과 둘이서 폭발음을 들린 쪽을 바라보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 때 줄지어 도열해 있던 군인들은 갑자기 달아나기 시작했고 방송 중계는 아무런 설명 없이 갑자기 끊겼다.

AP뉴시스

마두로 대통령은 2013년 고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정권을 잡았으며 지난 5월 치러진 조기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베네수엘라는 살인적인 물가 상승과 경기 침체에 허덕이고 있다. 마두로 대통령은 미국 등 외부 세력과 기업 등 국내 기득권층이 주도한 ‘경제 전쟁’ 탓으로 돌리고 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