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의료, 환자 안전, 병원마케팅 등은 병원경영자와 병원인들이 놓쳐서는 안 될 키워드다. 4차산업혁명 바람이 의료계에도 불고 있고, 감염, 화재 등으로부터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확보해야 하며, 병원도 마케팅 해야 하는시대이기 때문이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는 이 같은 의료계 최신 트렌드와 솔루션을 한데 모아 8~10일, 서울강남구 코엑스에서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호스피털 페어 2018)’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로 5번째를 맞이하는 K-호스피털 페어는 병원장, 의사, 간호사, 구매물류팀장, IT정보팀장, 시설설비팀장, 의료산업의 제조 및 유통업자 등 의료산업 종사자들이 참여하는 B2B 전시회와 특별전, 세미나로 구성된다.

전시품목은 총 16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된다. 영상의학기기, 감염 예방 관련 기자재, 의료용품, IT의료정보 시스템, 재활〮물리치료 관련 기기, 병원 건축 및 인테리어, 급식 관련 기자재 및 서비스 등 병원에 필요한 기술과 기기, 서비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병원시설관리특별전
잇따른 병원 내 대형화재 발생 후, 병원은 병원시설관리 및 환자안전 대책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에 들어갔다. 정부 또한 연내 ‘의료기관 스프링쿨러 설치 의무화’ 등 소방설비 기준을 강화하면서 ‘안전’이 대표 키워드로 자리잡았다.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와 대한병원시설관리자협회에서도 행사기간 동안 각각 병원건축포럼 및 시설관리세미나를 통해 ‘병원 안전’을 화두로 다룰 예정이다. 안전관리, 화재예방시스템관련 하드웨어 기업들이 부스로 참여하여 최신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병원의료정보특별전
행사 기간 동안 대한병원정보협회의 학술대회와 병원의료정보특별전이 열린다. 학술대회는 8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개최되며 ‘병원정보시스템의 보안성 강화’, ‘4차산업과 헬스케어의 융합’을 주제로 한다.

병원의료정보특별전에는 학술대회의 주제와 밀접한 정보보안솔루션, 약국, 실험실 등에서 사용되는 바코드 스캐너, PACS, EMR 등의 의료정보시스템을 개발한 업체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박람회뿐 아니라 대한병원협회와 산하 및 유관 단체들이 주관하는 총 40개 세미나 130 강좌에 달하는 세미나가 박람회와 동시 개최된다.

‘환자안전’ 주제 세미나 봇물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주관하는 ‘환자안전과 의료 질’이라는 대주제 하에 3주기 급성기병원 인증기준의 변화와 한국의 환자안전문화 측정,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과 환자안전정보의 환류를 다룬다.

대한의공협회는‘환자안전을 위한 의료기기 보안’을 주제로 ▲한근희(건국대학교 정보통신대학원 정보보안학과장) ▲최재혁(삼성의료원 준법경영실장) ▲박호준(KTL 의료기기연구센터센터장) 등이 의료기기 안전과 보안, 법률적 이슈, 디지털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국제규격 동향 등을 각각 발표한다.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의 ‘병원건축포럼’에서도 ‘안전’을 심도 있게 다룬다. 의료시설과 안전을 주요 세션으로 구성하여 재난대비를 고려한 병원의 안전계획(▲허은영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헬스케어설계본부 본부장), 의료기관 건축시 감염예방과 관리(▲한수하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간호학과 교수) 등을 말한다.

한국QI간호사회는 ‘의료기관 인증평가관련 환자안전 코드사례 및 위기관리’를 대주제로 최신 동향 및 환자안전과 인증사례를 다룬다.

국내 멸균기 제조사인 리노셈에서 주관하는 ‘국내외 멸균-감염관리 이슈’ 세미나에서는 한국, 미국, 일본의 멸균-감염관리 이슈를 모두 들어볼 수 있다.

한국형 인공지능 정밀의료의 시작!
의료계의 4차산업혁명 연구개발이 활발하다. 지난 4월 출범한 한국형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인 ‘닥터앤서(Dr. Answer)’ 개발 사업단(K-DaSH컨소시엄)이 박람회 기간 동안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한국형 인공지능 정밀의료의 시작!’을 대주제로 ‘디지털헬스케어: 미래의료’(▲백롱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 ‘의료용 인공지능 SW 표준화’(▲안선주 성균관대학교 박사), ‘AI와 정밀의료의 만남. 닥터앤서(Dr. Answer)’(▲김영학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서울아산병원 교수), ‘4차산업혁명과 헬스케어’(▲윤형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등 의료계 인공지능 이슈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

사업단은 박람회 부스로도 참여한다. 경북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사업 참여 병원과 JLK인스펙션, 라이프시맨틱스, 라인웍스, 뷰노 등 기업들이 참가하여 한국형 인공지능 개발 방향을 보여줄 전망이다.

한편, ‘닥터 앤서’는 다양한 의료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를 연계 분석하여 개인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 진단, 치료 등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다. 2020년까지 3년간 총 357억원(20118년 50억원)을 투입하여 AI의료데이터통합, 연계기술뿐만 아니라, 8개 질환* 21개의 국민 체감형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할 예정이다.

대한병원정보협회도 ‘4차산업과 헬스케어의 융합’을 대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의료계의 ICT, 소프트웨어 기술 관련 현황과 전망을 다룬다.

병원의 홍보, 마케팅 세미나도 눈에 띄어
데일리메디에서는 ‘2018 병원 홍보 및 마케팅 포럼: 위기관리 병원홍보 전략’ 세미나를 준비했다.

구글코리아는‘병원 마케팅, 이제는 Youtube다.’굿닥은‘모바일트렌드에 따른 의료시장의 변화: 서비스부터 마케팅까지’ 세미나를 개최한다.

최근 이슈 정책토론회도 개최
최근 개최된 남북정상 및 북미정상들의 회담과 관련, 남북평화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 의료 및 병원계의 발전적인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의료법인의 인수합병등을 검토해보고자메디칼타임즈&시도병원협의회는 대한의료법인연합회, 경기도병원회 등과함께 ‘남북한 평화시대, 병원 M&A(인수합병)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연다.

또한, 대한중소병원협회에서는 ‘상급종합병원 환자 쏠림 가속화 대책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여 정부 및 국회 관계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박람회 기간 동안 대한병원협회뿐 아니라 시도병원회, 직역별병원회, 병원직능단체들이 진행하는 컨퍼런스 및 세미나가 개최된다.

대한중소병원협회, 대한전문병원협의회,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의료기관평가인증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병원간호사회, 한국QI간호사회, 대한병원정보협회, 대한의공협회, 대한영양사협회, 대한의무기록협회, 전국병원구매물류협의회,대한병원시설관리자협회,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 등의 총회와 세미나가 각각 개최된다.

박람회 홈페이지(www.khospital.org)를 통해 전시회 및 세미나 관련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K-호스피털 페어 사무국(02-3397-0942, khf@esangmnc.com)으로 하면 된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