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 강제로 입원시켰다” 주장한 김사랑은 누구?

영우 라이브 뉴스 유튜브 캡쳐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김사랑(본명 김은진)씨 정신병원 강제 입원 논란에 대해 “경찰에 의해 강제입원 된 것이지 이재명 지사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현재 김사랑이 누군지, 이재명과 어떤 관계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씨는 성남시민으로 본명은 김은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6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사랑 정신병원 감금 진상 밝혀라’는 글이 올라온 적 있다. 해당 글을 살펴보면 “성남시민으로 성남시 시정에 대해 관심을 가졌고, 그 과정에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것뿐인데 김씨는 벌금 300만 원을 받았다”라고 적혀있다.

또 “당시 경찰을 신뢰할 수 없었던 김씨는 경찰 출두 요구를 거부하였고, 경찰은 실종신고를 내게 되고(김씨 주장은 본인의 가족은 실종 신고를 낸 적이 없다고 한다) 그렇게 길을 걷다 경찰에 의해 강제 연행 당해서 정신병원에 강금 당하며, 페이스북에 ‘살려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핸드폰 마저 빼앗겼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씨는 2월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경찰이 자신을 강제납치해 정신병원에 감금했다고 주장했다. 2015년 5월 2일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후 성남시와 이벤트업자로부터 9건의 고소·고발을 당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를 준비하던 중에 실종 신고가 되어 성남경찰관들에게 체포 연행돼 정신병원에 감금됐다고 했다.

이를 두고 이재명 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는 유죄 판결을 받고도 동일한 허위 주장을 지속 유포하다 성남시와 이재명 시장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2017년 8월 고발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사랑은 경찰에 의해 강제입원 된 것이지 이재명 지사와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또 “2017년 11월 14일 경찰에서 김씨에게 출석통지했지만 김씨는 페이스북에 자살 암시글을 게재하며 출석을 거부했다”라며 “이에 담당 경찰은 김씨의 신병 확보 요청을 하여 경찰이 김씨 신병확보 후 정신병원에 보호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경찰서는 경찰청장 지휘하에 있으며 지자체인 성남시장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