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역대급 무더위에 어미 왜가리가 갓 부화한 새끼가 지칠까 봐 자기 몸으로 온종일 그늘을 만드는 장면이 CC(폐쇄회로)TV에 포착됐다고 7일 밝혔다. 왜가리가 햇볕에 따라 위치를 옮기며 그늘을 만드는 모습. 사진=CCTV 캡처, 울산시 제공

어미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갓 부화한 새끼가 쓰러지기라도 할까 근심과 걱정으로 날을 세웠다. 뙤약볕을 잠시 피할 그늘을 찾는 데 실패하자 그는 스스로 그늘이 되기로 결심했는지, 온종일 두 날개를 펼쳐 새끼를 감쌌다. 울산 태화강철새공원에서 힘겨운 여름나기를 하는 왜가리 가족의 이야기다.


7일 태화강철새공원에 설치된 ‘철새관찰 CC(폐쇄회로)TV’엔 힘겹게 더위나기를 하는 왜가리 가족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은 최고기온이 32.6도를 기록한 지난달 31일 촬영된 것으로 대나무숲 꼭대기에 둥지를 튼 어미 왜가리가 최근 부화한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는 장면이다.

어미는 동쪽에서 해가 뜨면 해가 뜨는 방향에서 날개를 펼쳐 새끼들에게 내리쬐는 햇볕을 가려주는 것으로 시작해 해가 질 때까지 해의 방향에 맞춰 위치를 바꿔가며 햇빛을 가려줬다.

온종일 새끼를 보호하다 햇빛이 약해지면 비로소 먹이활동을 위해 둥지를 비우고 먹이터로 이동하는 모습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폭염 속에 왜가리의 남다른 모성애가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울산은 지난달 11일 이후 역대 가장 긴 28일째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