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관리를 소홀히해 개 10마리를 폐사시킨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A씨(2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김해 시내 한 주택에서 일종의 애견호텔을 운영해오던 A씨는 최근 개 23마리를 기르다가 10마리를 폐사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한 견주는 “맡긴 개가 죽었다”다며 경찰에 신고를 했다. 경찰은 A씨 집안 곳곳에 개 10마리가 폐사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살아 있는 13마리 중 9마리는 개 주인에게 인계됐고, 4마리는 임시 보호소에 맡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후 일부 개 사체에 대해 부검을 실시했지만 부패가 심해 사인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회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개들이 왜 죽었는지 나도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마리가 한꺼번에 죽어서 나온 만큼 관리소홀의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