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SES 슈 담당 변호인은 “슈가 사실상 작업을 당한 것이나 다름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스타뉴스 7일 보도에 따르면 슈 변호인 측은 “슈 본인은 ‘고소인 2명이 이렇게 갑작스럽게 고소를 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을 정도로 당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사기죄가 성립되는지 여부도 불분명한 부분이 많다”며 “슈 입장에서야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기 때문에 이 자체로 사기 죄가 성립될 수는 있지만 정황을 따져보면 슈가 억울할 수밖에 없는 부분도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자세한 부분은 법적으로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변호인 측은 “알려진 빚 6억 원 이외에 갚아야 할 빚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6억 원 모두 도박 자금이다”라며 “이 돈 이외에 슈가 최근까지 했던 사업이 다소 어려웠던 터라 친한 지인들에게 돈을 빌렸을 수는 있겠지만 이번 사건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