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근들에게 거액의 금품을 전달하고 인사청탁을 한 정황이 담긴 비망록이 공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7일 열린 이 전 대통령 재판에서 검찰은 이 전 회장이 2008년 1월 10일부터 5월 13일까지 작성한 비망록 사본 일부를 공개했다. 이 전 회장은 MB의 고려대 후배로 이명박정부 시절 금융계 ‘4대 천왕’으로 불리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07~2011년 이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22억5000만원과 1230만원어치 양복 등 22억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친형 이상득 전 의원과 사위 이상주 변호사 등이 창구 역할을 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인사청탁을 위해 거액의 뇌물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회장은 2008년 2월 2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있던 대통령 당선인 사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난 사실도 비망록에 적었다. 이 전 회장은 “대선 전 최선을 다해 자금 지원을 해드렸다”면서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총재, 국회의원 공천 등 자신이 원하는 자리 이름까지 구체적으로 거론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이 전 회장은 인사청탁이 제대로 먹혀들지 않자 MB 측 인사들에 대한 강한 배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전 회장은 2008년 3월 28일 비망록에서 “MB와 연을 끊고 다시 세상살이를 시작해야 하는지 여러 가지로 괴롭다. 나는 그에게 30억원을 지원했다. 옷값만 얼마냐. 그 족속들이 모두 파렴치한 인간들이다. 고맙다는 인사라도 해야되는 것 아니냐”고 썼다.

그는 같은달 3일자 비망록에선 이 변호사에 대해 “왜 이렇게 배신감을 느낄까. 이상주 정말 어처구니없는 친구”라며 “나중에 한 번 따져봐야겠다. 소송을 해서라도 내가 준 8억원 청구소송할 것임. 나머지는 어떻게 하지”라고 적기도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