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8일 “인태연 신임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이 임명 전에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대해서 찬성하는 입장을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며 “최근 최저임금 불복종 운동마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인사를 자영업비서관으로 임명한 청와대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는 자영업비서관직을 신설할 당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직책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임명된 사람이 현장의 상황을 제대로 전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자영업자들의 최저임금 불복종 운동은 형사처벌까지도 감수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만큼 (자영업자들의) 절박함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그러면서 “신임 자영업비서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구조적 해결 운운하며 정부가 의지를 가지면 해결된다고 하는 식의 한가로운 얘기를 하고 있다”며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전했다.

신 대변인은 “자영업비서관이 하나 마나 한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니 청와대 안에 일자리 하나 늘린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규제 일변도 정책을 재탕 삼탕으로 꺼내놓을 생각이면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나아 보인다”고 꼬집었다.

심우삼 기자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