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캡처

한 상가 건물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객이 타고 있었지만 엘리베이터의 안전장치가 작동해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서울 중랑소방서에 따르면 8일 오전 10시11분쯤 서울 중랑구 신내동 한 상가 건물에서 운행 중이던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추락했다. 이 엘리베이터 안에는 영아 1명을 비롯해 승객 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는 엘리베이터가 건물 1층에서 2층으로 향하던 중 발생했다. 엘리베이터는 지하 2층과 3층 사이까지 떨어졌다. 추락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추락하던 중 엘리베이터의 안전장치가 작동해 3차례에 걸쳐 조금씩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사고 발생 30분 만인 오전 10시41분쯤 엘리베이터에 있던 승객 전부를 구조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대원들은 구조 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더위에 지친 승객들을 위해 생수를 제공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재산피해와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