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승지 인스타그램

방송인 맹승지가 자신의 실명이 언급된 음란물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8일 인스타그램에 “이런 제보 많이 들어오네요. ‘맹승지 동영상’도 봤는데 제가 봤을 땐 너무 안 닮았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맹승지가 올린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진 게시물을 캡처한 것으로 보인다. 게시물 제목에는 맹승지의 실명과 신체 특정 부위를 언급한 단어가 들어가 있다. 게시물 사진 속 여성은 반라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맹승지는 이 여성과 자신을 동일 인물인 것처럼 적은 게시물이 온라인에 유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원하게 말하면, ‘맹승지 동영상’이나 ‘맹승지 누드사진’ 그런 건 이 세상에 없습니다”라며 “아예 없어요. 이제 잡아낸다. 자비란 없다”고 밝혔다.

방송인 맹승지씨.

한 네티즌은 맹승지가 올린 글에 “그냥 인정하라”는 댓글을 달았다. 맹승지는 “경찰서에서 봐요”라고 응수했다. 현재 이 네티즌이 남긴 댓글은 삭제됐다.

맹승지는 ‘동영상 루머’에 시달린 바 있다. 온라인과 SNS에 한 음란영상이 확산됐는데,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과 맹승지의 생김새가 비슷해 생긴 오해였다. 맹승지는 지난해 4월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나는 절대 아니다. 그 여성이 더 예쁘다”고 해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