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사진)가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내가 워마드”라며 부당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9일 새벽 한서희의 인스타그램에는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번 더 가겠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한서희는 과거 워마드의 성체 훼손 사건 당시에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라며 워마드를 옹호한 바있다.

앞선 8일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해 2월 남자목욕탕에서 불법으로 촬영된 사진이 워마드에서 유포된 사건과 관련해 지난 5월 이 사이트 운영자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외국에 거주 중이며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 당국과 공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에대해 일베 등 다른 혐오사이트와 비교할 때 수사 당국이 워마드를 편파수사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 워마드 이용자들은 “이 또한 편파 수사”라며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 등 여성 혐오 커뮤니티도 수사하라”고 비판했다. 경찰청 홈페이지에도 “경찰은 당장 성별에 따른 편파수사를 중단하라”는 민원이 게재됐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