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분쇄공정을 거친 분말이나 환 등의 식품 중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쇳가루가 검출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관할 시·군에 통보하여 부적합 제품 회수 등 관련 조치를 명령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7월5일 도내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분말제품 32개, 환 제품 10개, 코코아가공품류 2개 등 총 44개의 식제품을 대상으로 금속성 이물질 검사를 실시한 결과 6개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결과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계피가루에서 30.9㎎/㎏, 코코아가루에서 15.8㎎/㎏, 솔잎가루에서 16.9㎎/㎏, 유기농표고버섯가루에서 17.3㎎/㎏, 칡환에서 18.1㎎/㎏, 홍화씨환에서 22.7㎎/㎏의 쇳가루가 검출됐다. 특히 계피가루는 천연향신료지만 가장 많은 양의 쇳가루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분쇄기계의 철 성분이 분쇄과정에서 식품에 섞여 들어간 것으로 추측했다.

금속성 이물 검사는 자성(쇳가루가 자석에 붙는 성질)을 이용해 쇳가루의 유무를 판단하는 검사법이다. 분쇄공정을 거친 제품, 이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때 10.0㎎/㎏ 이상이면 금속성 이물 부적합 판정을 받는다.

연구원 관계자는 “2007년부터 위해식품 추방을 위해 조사기획부터 수거, 검사까지 한번에 할 수 있는 식품안전지킴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최근 분말제품 유통이 증가추세에 있어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식품안전지킴이 검사결과는 보건환경연구원 사이트 자료실에서, 부적합 세부내역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