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9일 오전 1시 40분쯤 경북 상주시 남성주IC 진입로 인근 국도를 달리던 에쿠스 승용차에 갑자기 불이 나 조수석에 타고 있던 1명이 숨지고 운전자 A씨(57)는 중상을 입었다. 근처를 지나던 목격자가 화재를 목격한 뒤 차량을 세우고 탑승자를 구조했다. 중상을 입은 운전자 A씨는 대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소방차 5대와 인력 17명을 투입해 30여분 만에 화재를 진화했지만 차량은 이미 전소된 이후였다.

경찰은 감식을 통해 차량 결함인지, 다른 원인이 있는지 조사하고 목격자와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 부상이 심해 직접적인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가 나와야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측은 엔진 등 차량 결함으로 인한 사고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소방서 측 사진을 살펴본 결과로는 엔진 쪽이 아니라 실내 조수석에서 발화가 된 것으로 보인다. 차량 결함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박태환 인턴기자, 대구=김재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