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거대 양당의 특수활동비 양성화 합의에 대해 “양두구육(羊頭狗肉·겉은 훌륭해 보이나 속은 그렇지 못한 것)이 따로 없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특활비는 안 그래도 불합리한 특권인 원내교섭단체 제도에 불합리한 특권을 가중시키는 적폐 중의 적폐”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들은 각종 민생고로 허리띠를 졸라매는 실정에 거대 양당이 그 고통에 동참하지는 못할망정, 손을 맞잡고 특권을 사수하겠다고 함께 히죽대고 있으니 지켜보는 이들이 부끄럽고 민망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내교섭단체 대표들은 멀쩡한 회의실을 놔두고 왜 비싼 장소에서 비싼 돈을 주고 밀담을 나눠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의 명령에 따라 하나라도 더 바꿔야할 국회가 이렇듯 특권에만 혈안이 돼 있으니 어떻게 신뢰를 얻을 수 있겠는가”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특수활동비 사수라는 치졸한 야합을 당장 멈추고 국민이 요구하는대로 특수활동비 폐지에 즉각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