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 '밥블레스유' 화면 캡처

배우 최화정(57)의 완벽한 뒤태가 화제다.

최화정은 9일 저녁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출연진 이영자, 송은이, 김숙과 가평으로 여행을 떠났다. 등 부분이 깊게 트인 빨간 색 원피스를 입은 최화정은 짱짱한 등 근육을 보이며 출연진과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송은이는 “언니 등 근육이 살아있어. 저 언니 기립근 있는 여자야”라며 감탄했다. 최화정은 “기립근이 어쩜 그렇게 살아있어?”라는 물음에 “나 PT하잖아”라며 모델처럼 포즈를 취했다.

최화정은 빨간색 수영복을 입고 나타났는데 보는 이들마다 감탄했다. 평소 대식가로 알려져 있고 ‘밥블레스유’에서도 맛깔나게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최화정은 운동을 통해 다져진 군살 없는 몸매를 선보였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