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생술집

개그우먼 안영미가 남자친구와의 달달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는 안영미, 송은이, 효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영미는 남자친구와의 특별한 첫 만남을 떠올렸다.

사진 = 인생술집

안영미는 “제가 외로움의 끝을 달리던 시기였다. 써니의 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 중이었는데, 라디오에서 매주 외롭다는 이야기를 했다. 웃기려고 한 말이 아니라 진심이었다”며 솔로 시절을 회상했다.

사진 = 인생술집

그는 “어느 날은 라디오에서 발렌타인데이 사연을 받고 있었는데, 누군가가 ‘발렌타이 전날이 생일이라 그냥 친구들과 밤새 술 마시고 놀았다’는 사연을 보냈다. 그런데 추신에 ‘안영미 씨 저와 소개팅 하시죠’라고 적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라디오 작가님들이 사연자의 휴대폰 번호를 검색해봤는데, 그 전에도 ‘저 안영미 씨한테 도전하고 싶다’는 문자를 보냈더라”며 “그래서 생방송 도중 전화 연결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 = 인생술집

그러면서 “작가님이 ‘이분 진심인 것 같은데 연락 한 번 해보세요’라며 연락처를 주셔서 바로 연락했다”며 “(스케줄이 끝나고) 차에 타자마자 문자를 보냈다. 그런데 남자친구가 문자가 답답하다며 통화로 하자고 하더라. 그렇게 바로 통화를 했고 설 연휴 때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단순한 팬심이 아닌 사람을 향한 진심으로 다가온 그와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안영미는 “전 남자분이 이렇게 리드해준 게 난생처음이었다. 끌려가서 자존심 상하는 게 아니라 그동안 원했던 상이 이런 남자였다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3년 넘게 사귀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민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