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극 중 장면. 화앤담픽처스 제공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tvN)에서 김태리와 변요한의 깜짝 만남이 그려진다. 장소는 김태리가 몰래 영어를 배우는 학당에서다.

김태리와 변요한은 극 중 조선 최고 명문가 사대부 영애 ‘애기씨’ 고애신 역과 고애신의 정혼자이자 한량인 김희성 역을 각각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주 방송분에서는 고애신(김태리)과 정혼자 김희성(변요한)의 상반된 행동이 그려져 흥미를 자아냈다. 극 중 희성은 정혼을 깨고 싶다며 찾아온 애신에게 동무 정도로 남아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애신이 매년 지어 일본으로 보냈다는 양복의 의도를 알게 된 희성은 애신이 최근 맞춘 양복을 입고 한성거리로 나서는 등 애신의 의병 활동을 보호했다.


11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학당에서 갑작스럽게 만나는 김태리와 변요한의 모습이 그려진다. 희성이 여자들만 다니는 애신의 학당을 찾아간 것이다. 애신은 자신이 거사에 나갈 때 변복하는 양복과 똑같은 양복을 입은 희성의 방문에 불편해하고, 희성은 언제나처럼 해맑은 미소를 지어 보인다.

그러다 애신이 희성의 팔을 당겨 가까이에서 속삭이자, 희성이 전과 달리 설핏 당황하는 표정을 짓는다. 희성이 학당까지 애신을 찾아간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태리와 변요한의 학당 돌발 만남 장면은 촬영 준비 단계부터 화기애애했다. 현장에서 두 사람은 연신 웃음보를 터트렸다고 한다. 고애신과 똑같은 옷을 차려입은 변요한이 연신 재치 넘치는 농담을 건네자 김태리가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촬영 기간 동안 친숙해진 사이를 증명하듯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김태리가 변요한의 팔을 살짝 잡으며 대화를 이어가는 장면에서는 둘이 머리를 맞대고 여러 의견을 내며 다양한 동선 촬영을 시도해보기도 했다.

제작사 측은 “김태리와 변요한은 장면에 대한 깊은 논의는 물론이고 촬영한 장면을 함께 모니터링하면서 각별한 연기 합을 선보이고 있다”며 “애신의 의병활동용 양복을 맞춰 입은 희성과 그런 희성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애신의 반전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