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의류 쇼핑몰 모델 등으로 활동하는 한 여성이 가슴 확대 수술 악플에 흉부 엑스레이로 화답했다. 일부 네티즌이 관련 의혹을 제기하자, 가슴에 보형물이 없다는 사실을 증거로 반박한 것이다.

최소미씨는 9일 인스타그램에 흉부 방사선 촬영 사진을 한 장을 공개했다. “흉부 방사선 검사상 인공삽입물이 관찰되지 않았다”는 의사 소견도 덧붙였다.

최소미씨는 “그동안 가슴 수술 여부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셨고 또 그만큼 오해를 받아왔다”면서 “처음엔 그 오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점점 기정사실화 돼가는 걸 보고 이제는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되어 굳이 검사를 받았고 의사 선생님께 SNS에 올리겠다는 양해도 구했다”고 했다.



자신의 병원 진료 기록까지 공개한 이유는 가슴 수술 의혹을 증명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까지 했는데 못 믿거나 안 믿는다면 어쩔 수 없다는 식의 말도 남겼다.




인터넷 쇼핑몰 대표이자 해당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는 최소미씨는 대중에게 다소 생소한 인물이다. 그는 과거 아프리카TV에서 BJ로 활동한 전력이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