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공식 페이스북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이 9일 공식 페이스북에 서울 모 소방서 식당의 저녁 식사 메뉴를 공개하면서 “교도소나 구치소 밥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사업단은 “(사진은)하루 8건에서 최대 16건 출동하는 모 소방서의 저녁식사”라며 “18개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소방”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떡볶이와 김치, 나물류의 반찬을 비롯해 건더기가 거의 보이지 않는 맑은 국이 담긴 식판이 등장한다.

사업단은 “재난 현장 출동대기 소방관의 한 끼 식사는 매우 중요해서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가(영양사)가 짜야만 한다”면서 “하지만 현실은 식당 전담직원 및 조리사 부재,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산 부족과 관심 밖의 지방직 소방관이라는 맹점도 있어 개선이 힘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선 소방서, 119안전센터의 식당운영 방법 개선에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사업단은 “물론 (식사가)잘 나오는 데도 있다”면서 “불쌍한 콘셉트를 하려는 게 아니고 예산과 식단관리 정도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9일 소방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경기 화성소방서를 찾았다. 이날 김 여사는 30㎏ 넘는 보호장비를 착용하는 등 소방관들의 어려움을 체험하며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김 여사는 이날 트라우마치료센터 지원 등 소방관들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