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특수활동비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8일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대한 발표 이후에도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친다는 말씀들과 명확치 않은 표현으로 폐지냐 아니냐 하는 논란마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미 7월부터 특수활동비를 수령하지 않았고, 국회운영을 책임지는 제1당으로서 남은 정기국회 운영에 제한적인 상황이 있어 고민이 많았지만 이제 보다 더 명확하게 입장정리를 할 때인 것 같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다음 주엔 정기국회 대비 원내대표단과 상임위원회 간사들의 워크숍이 마련되어 있다. 그 전에 세밀하게 협의해서 폐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특활비 사용을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밝혔었다. 올해 하반기 특활비를 영수증 증빙 등으로 투명화하고 국회 운영위원회 산하 제도개선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구체적인 특활비 제도 개선안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키로 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특활비 폐지가 답이라며 거대 양당을 압박해왔다. 참여연대도 논평을 통해 “국회 특수활동비는 양성화가 아니라 전액 삭감해야 한다”며 양당 간 합의에 대해서는 “쌈짓돈처럼 써온 특활비를 비목만 바꿔 유지하겠다는 조삼모사식 꼼수”라고 비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