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의 당대표 출마자들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예비경선 후보자 정견 발표회에서 유력 당권주자로 손꼽히는 손학규 상임고문을 집중 견제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젊은 당대표를 강조하며 ‘올드보이’ 손 고문과의 차별화에 나섰다. 하 의원은 “적당히 현상유지나 하다가, 적당히 정계개편 흐름에 올라타서, 적당히 생존이나 도모해 보자는 나약하고 무능한 리더십에 당의 운명을 맡긴다면 바른미래당은 안락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상유지에 급급한 낡고 나약한 리더십이 아니라 쏟아지는 화살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감한 당대표, 젊은 당대표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성민 전 의원은 손 고문을 정면으로 겨냥해 비판했다. 장 전 의원은 6·13지방선거 선거대책위원장을 역임한 손 고문을 향해 “약 1000명에 달하는 (바른미래당) 소속 낙선자들에게 선대위원장으로서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준석 전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도 “(지방선거 때) 노원구는 3인 선거구였지만 황당한 계파갈등으로 전혀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며 선거 당시 지도부를 겨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수봉 전 인천시당위원장은 손 고문의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 전 위원장은 “요즘 여의도 정가에 ‘올드보이의 귀환’ 등 새로운 3김 시대가 등장한다는 애기가 있다. 이런 사태가 정말 부끄럽다”며 “존경받는 정치 원로들이 무대퇴장 시기를 놓쳐 손가락질 받는 경우가 많다. 손 고문이 그 기로에 서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손 고문께서 사퇴하는 용단을 보여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권은희 전 새누리당 의원은 올드보이보다는 프레쉬우먼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며 손 고문을 향해 날을 세웠다. 권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벤처기업이다. 한국당이나 민주당 같은 대기업에는 올드보이가 와도, 무능력자가 와도 망하지 않지만 벤처기업은 망한다”며 손 고문을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연단에 선 손 고문은 “맞다. 나는 올드보이다”라며 경쟁자들의 공세를 맞받아쳤다. 그는 “온갖 만류와 비아냥, 조롱, 비난을 무릅쓰고 나왔다”며 “제가 무슨 욕심이 있겠냐. 저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바른미래당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욕심이 없다. 새로운 사람들이 뛰놀 마당, 세대교체 할 마당을 만들고 깨끗이 물어나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정견발표에 이어 11일 책임당원과 일반당원 각 2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해 후보자를 6명으로 추리는 예비경선(컷오프)을 실시한다. 청년위원장 후보에는 김수민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