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면됐다 복귀한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대구의 중앙교육연수원으로 가게 됐다.

교육부는 나 전 국장을 중앙교육연수원 연수지원협력과장으로 발령한다고 10일 밝혔다. 중앙교육연수원은 교육부 산하기관으로 대구에 위치해 있다. 나 전 국장은 고위공무원에서 한 단계 강등돼 부이사관 신분으로 부임하게 된다. 국립대로 발령 내면 학생회나 교수회 등의 반발 때문에 산하 기관으로 인사 발령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나 전 기획관은 2016년 7월 한 언론사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하며 ‘민중은 개·돼지’란 취지의 발언으로 파면됐다. 나 전 국장은 이에 불복해 소송을 냈다. 1심 재판부는 파면이란 징계는 지나치게 무겁다고 판단했다.

2심 재판부도 비슷한 판결을 내리자 교육부는 대법원 상고를 포기했다. 인사혁신처는 법원 판결에 따라 파면에서 강등으로 징계 수위를 낮췄다. 그러나 나 전 기획관은 지난 6월 징계 수위를 더 낮춰달라는 심사서를 인사혁신처에 제출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