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40) 전 부사장이 외국에서 대마를 들여와 흡연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 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윤상호 부장검사)는 10일 허 전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허 전 부사장은 지난 6월 국제우편을 이용해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고, 이를 수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허 전 부사장에게 마약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미국 교포 일반인 1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은 허 전 부사장은 2016년 7월 미국 뉴욕의 유명 버거 체인점 ‘쉐이크쉑’(쉑쉑)을 국내에 들여오며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앞서 SPC는 허 전 부사장이 구속되자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