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003년 인제대교 아래서 숨진 채 발견된 김모씨(20)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다룬다.

11일 밤 11시15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3년 2월 강원도 인제대교 아래서 폭행의 흔적을 가진 채 변사체로 발견된 김씨 사건을 추적한다. 직접 사인은 추락에 의한 것이었으나 추락 전 폭행 흔적이 발견돼 의문을 던져줬다. 이 방송은 이 사건과 관련한 목격자의 한 마디에서 새로운 실마리를 추적한다.

그 날 김 씨는 이른 새벽 친구의 집으로 걸어가는 길이었다. 김 씨가 갖고 있던 휴대전화는 친구와 마지막 통화를 하고 약 30분 뒤 전원이 꺼졌다. 숨진 김씨에게선 성폭행 흔적이 발견되지는 않았다. 범인의 DNA조차 찾을 수 없었고, 오랜 시간 수사가 진행됐는데도 범행 방법조차 밝혀내지 않았다.

14년이 지난 뒤, 새로운 제보자가 나타났다. 인제대교 위에서 의심스러운 광경을 목격했다는 것이다. 오랫동안 망설이다 용기를 냈다는 제보자는 너무나 기묘한 장면을 봤기에 강렬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제작진은 다양한 검증과 전문가들을 통해 새로 나타난 목격자의 기억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한다. 새로운 목격자의 기억이 사건을 푸는 단서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