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 소속 최지만(27)이 2경기 연속 홈런포를 작렬했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25에서 0.226(84타수 19안타)으로 조금 상승했다.

최지만은 4-0으로 앞선 6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홈런포를 가동했다. 토론토 선발투수 마르코 에스트라다를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이었다. 시속 87.9마일(약 141.5㎞)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즌 5호다. 전날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도 좌월 솔로포를 터트린 데 이어 이틀 연속 홈런이다. 최지만을 앞세운 탬파베이는 7-0으로 토론토를 누르고 2연승을 달렸다. 2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59승째(57패)를 수확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