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상경찰서는 11일 내연녀와 그 가족에게 시너를 뿌린 혐의로 A씨(51)씨 붙잡아 조사 중이다. 사진은 A씨가 사용한 시너. 뉴시스

내연녀와 그 가족들에게 시너를 뿌리고 불을 붙이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현주건조물방화미수)로 A씨(51)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1일 오전 6시 18분쯤 내연녀인 B씨(50)의 집 현관 앞에서 B씨와 그의 아들 2명, B씨의 사촌 1명 등 4명에게 시너 4ℓ를 뿌리고 불을 붙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으로 여행을 떠나려던 B씨와 가족들은 시너를 뒤집어쓰게 되자 집안으로 대피,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를 설득하는 한편 아파트 주민 전체를 건물 밖으로 대피시켰다. 또 사다리차를 이용해 B씨 가족을 아파트 밖으로 구조했다.

A씨는 사건 발생 1시간쯤 뒤인 오전 7시 12분쯤 휴대전화를 잠시 보던 틈에 경찰에 제압당했다.

당시 술에 취했던 A씨는 “B가 만나주지 않아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