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 업체 사장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펜션 운영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양구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펜션을 운영하는 A씨(7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 30분쯤 양구군 동면에서 또 다른 펜션 업자인 B씨(59·여)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건 발생 이후 경찰에 스스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결과 경쟁 관계인 A씨와 B씨는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으며, 이날도 B씨가 A씨의 펜션으로 찾아가 다투다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