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출루 머신’ 추신수(36)가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우완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30)와의 한·일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11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경기에서 4차례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이날도 3번이나 출루했다. 또 지난 3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6경기 만에 멀티히트를 때려낸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1에서 0.273(425타수 116안타)으로 올라갔다.

특히 추신수는 일본인 투수 다나카를 상대로 안타 1개와 볼넷 1개를 얻어냈다. 추신수는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나카의 6구를 쳐 중전 안타를 만들어 냈다. 5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선 다나카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