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고위급회담 대표단 명단을 확정했다.

통일부는 13일 개최 예정인 남북고위급회담 대표단 명단을 북측과 교환했다고 11일 밝혔다.

남측 대표단으로는 수석대표인 조 장관을 비롯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단장인 리 위원장과 함께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5명이 대표로 나온다.

남북 대표단은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고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과 남북 정상회담 관련 의제들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