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에서 많은 관광객이 들르는 인기 종합 상점인 ‘돈키호테’에서 1600만원에 달하는 의약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 한국인 남녀가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를 받는 용의자의 얼굴을 공개하는 일본 언론의 관례에 따라 얼굴이 공개됐다.

MBS 뉴스 등 일본 언론은 11일 조모(25)와 이모(29·여)씨가 오사카 도톤보리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의약품을 대량으로 절도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경찰은 두 사람이 전날 오후 6시20분쯤 돈키호테에서 위장약 등 의약점 52개를 훔치다가 점원에게 들켰다. 이들이 가져가려 했던 것은 12만엔(122만원) 어치였다.

경찰은 이들이 묵은 호텔에서 절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150만엔(1529만원) 상당의 의약품 1000개 이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발각된 것과 호텔에서 나온 물품을 모두 합치면 1650만원에 달한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한국에서 판매하기 위해 7차례에 걸쳐 약을 훔쳤다”고 범죄 행위를 인정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