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3인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를 일제히 옹호하고 나섰다.

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김진표·이해찬(기호순) 후보는 11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도당 대의원대회에 참석해 합동연설회를 열고 유세일정을 이어갔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탈당을 권유했던 것과 달리 김경수 지사를 감싸며 대조적인 입장을 취했던 김진표 후보는 이날 역시 김 지사를 감쌌다.

김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위해 열심히 일하다 고초를 겪고 있는 김경수 도지사가 하루 빨리 경남 도정에 전념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경수 도지사님과 긴밀히 협의해서 예산과 입법 지원, 확실히 책임지겠다”며 김 지사를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 후보 역시 김 지사를 두고 “지금 특검의 무리한 행태로 고초를 겪고 있지만 (김 지사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자 경남이 키워야할 대한민국의 미래”라면서 “저 이해찬이 강력하게 출마를 권유했다. 책임지고 지켜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경남은 집권여당의 지원 절실한 만큼 김 지사를 도와 완전히 새로운 경남형 일자리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송 후보는 “(노무현·문재인) 두 분이 냉전적 지역주의에 맞서 온몸으로 부딪힌 결과 경남에서 김경수가 탄생했다”면서 “특검 공세와 여론의 재판에서 김경수 도지사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대의원대회에 참석한 김 지사는 “특검이 요구하는 모든 조사에 협조했고 충분히 소명했다”면서 “이제는 특검이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진실에 입각해 공정한 답을 내놓아야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전당대회와 관련, “누가 더 멋진 사람인지, 누가 더 멋지게 정치할 사람인지가 지도부 선출 기준 중 하나”라면서 “우리끼치 치졸하게 싸우지 말자”며 당내 갈등을 최소화해야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지사는 특검 조사를 마친 후 목 부분에 폭행을 당한 것에 대해서는 “여러분들이 걱정했을 텐데 크게 걱정을 안 해도 된다"며 "치료를 받았고 건강에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