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이 9·2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를 앞두고 10명의 후보를 6명으로 압축했다.

김삼화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11일 여론조사를 통한 예비경선(컷오프) 결과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권은희 후보(기호순) 등 6명이 경선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예비경선은 국민의당 출신 2명(김영환·손학규)과 바른정당 출신 4명(권은희·이준석·정운천·하태경)으로 바른정당계의 우세 속에 마무리됐다.

특히 예비경선을 통과한 유일한 여성 후보인 권은희 후보의 경우 사실상 지도부 입성이 확정됐다. 여성 후보자의 경우 최종 4위권에 들지 않더라도 4위로 간주되는 만큼 권 후보는 최소 여성최고위원 몫으로 당선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하태경·정운천·김영환·손학규·이준석 후보는 남은 3자리를 놓고 다투게 됐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모두 10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고, 예비경선은 ARS투표로 책임당원 과 일반당원 각 2000명씩 1인 2표제로 진행됐다. 11일 오전 10시에 시작한 투표는 당초 오후 9시까지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참여자가 많아 오후 3시에 결과를 발표했다.

바른미래당은 14일 지상파 3사 공동주관 방송토론 및 18일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방송 토론회 등을 거쳐 다음달 2일 지도부에 들어갈 최종 4인을 선출한다. 통합선거로 치러지는 만큼 최다 득표자가 당대표가 된다.

한편 당대표·최고위원과 별도로 뽑는 청년위원장 후보에는 김수민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