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의 한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초등학생 1명이 물에 빠져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1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9분쯤 남원시 요천 동림교 인근에서 초등학생 A군(12)이 물이 빠졌다.

A군이 물에 빠진 것을 목격한 한 시민이 물에 뛰어들어 A군을 구조했지만 의식이 없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A군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고, 하천에 빠져있던 또 다른 친구 B군(12)도 구조했다.

구조 당시 심정지 상태였던 A군은 소방대원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호흡이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이후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은 친구 B군 등 4명과 함께 물놀이를 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B군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