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un 영상 캡처

자신의 반려견을 세탁기에 넣은 한 여성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적의 타마라 로트만은 반려견 코코를 세탁기에 넣고 돌리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좁은 세탁기 통 안에 갇힌 코코는 두리번거리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내 빨래통이 흔들리자 앞발을 세탁기 문에 지지한 채 뒷발은 돌아가는 빨래통에 맞춰 힘겹게 움직이고 있다.

이 영상을 접한 많은 네티즌은 로트만의 행동을 두고 ‘동물 학대’라며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트만 인스타그램

분노한 시청자들이 비난을 쏟아내자 로트만은 인스타그램에 있던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활성화 했다. 그러나 몇 시간 후 그녀는 계정을 다시 활성화시키고 녹색 잔디밭에서 뛰어노는 코코의 비디오 한 편을 추가했다.

로트만은 “코코는 세탁기 안에 불과 10여초 있었을 뿐”이라며 “나를 욕하기 전에 너 자신부터 돌아보라”는 말을 남겼다. 또 “나를 아는 사람들은 내가 내 삶을 헌신하며 개에게 훨씬 더 많은 것을 바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변명했다.

박지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