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년 반 만의 ‘최악 고용쇼크’…7월 취업자 5000명 증가 그쳐

실업자수도 7개월 연속 100만명대


고용 쇼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수가 5000명에 그쳤다.

통계청은 17일 ‘7월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7월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지난해 7월 대비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0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 2월부터 6개월 연속해서 10만명대 혹은 그 이하를 기록 중이다.

최근 고용 상황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이다. 금융위기 당시 취업자 증가폭은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했다.

실업자는 지난해 7월 대비 8만1000명 증가한 103만9000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100만명대 실업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