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중인 태양이의 모습. 소림사

부산 금정산 한 사찰에서 기르는 개가 멧돼지와 맞서 등산객과 주인을 구해냈다.

13일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9일 오후 9시20분쯤 부산 동래구 금강공원 내 소림사 인근에서 야간산행 중이던 여성이 멧돼지 3마리를 맞닥뜨렸다. 옆을 지나던 소림사에서 30년간 보살 생활을 한 여신도 김모(63)씨는 곧장 절에서 기르는 개 ‘태양이’ 목줄을 풀어 멧돼지가 여성을 공격하지 않도록 시선을 돌리려고 했다. 멧돼지는 태양이를 향해 달려들었고 김씨는 막대기를 휘두르며 멧돼지와 맞섰다.

멧돼지가 잠시 주춤한 틈에 김씨는 태양이에게 “뛰어”라고 외친 뒤 절로 달려갔다. 어찌된 일인지 태양이는 절로 달려오지 않았다. 김씨는 연합뉴스에 “태양이가 나를 보호하기 위해 멧돼지를 유인하려고 했는지 절이 아닌 다른 방향으로 뛰었다”며 “멧돼지 중 한 마리가 나를 따라 절로 뛰어오자 태양이도 방향을 바꿔 따라 들어왔다”고 전했다.

태양이는 절에서 멧돼지와 격투를 벌였다. 태양이는 태어난 지 1년 정도 된 코카 스파니엘로 멧돼지에 비할 수 없을 정도로 체구가 작다. 하지만 멧돼지를 피하지 않았다.

태양이 덕에 여성 등산객과 김씨는 무사히 멧돼지 공격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현재 태양이는 멧돼지에게 엉덩이와 다리 부위를 물려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로 알려졌다. 김씨는 태양이를 동물병원으로 데려갔지만 200만원이 넘는 입원치료비가 부담스러워 간단한 응급조치만 받고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사람이 해를 당하는 것보다 낫겠다는 생각에 태양이 목줄을 풀었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고 내 생명을 구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