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설 속의 족장’ 오나…일본 기상청, 태풍 ‘솔릭’ 한반도 영향 가능성 예상

일본 기상청 제공

19호 태풍 ‘솔릭’이 닷새 뒤인 23일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기상청 전망이 나왔다.

일본 기상청이 18일 오전 6시 발표한 태풍정보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괌 남서쪽 약 380㎞ 부근에 머물고 있으며 시속 15㎞ 속도로 이동 중이다.

일본 기상청은 ‘솔릭’을 강태풍으로 분류하고 월요일인 20일 오전 3시쯤 일본 남쪽까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요일인 22일 오전 3시 서일본 육상까지 이동하고 목요일인 23일 남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르면 한반도 남동해안은 태풍의 영향을 받게 된다. 태풍이 위치하는 70% 반경 안에 한반도가 들어가 태풍의 영향을 받는 곳이 있겠다. 하지만 태풍의 경로 변경에 따라 이 예보는 달라질 수 있다.

일본 기상청의 이같은 전망은 우리나라 기상청 예보와는 다소 엇갈린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솔릭’이 목요일인 23일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해안을 지날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이 ‘솔릭’의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일본 기상청이 남동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하는 것과는 다른 전망이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일본과 달리 ‘솔릭’을 중태풍으로 분류하고 있다.

다만 닷새 뒤에 대한 예보인 만큼 상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기압계 배치에 따라 태풍 진로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이 태풍과 지진 등 자연재해가 한반도보다 빈번한 지역이라 일본 기상청의 예측이 더 정확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14호 태풍 ‘야기’의 진로는 한국 기상청 예보가 더 정확했다.

중태풍 이상의 ‘솔릭’이 한반도 남해상을 스쳐 지나가거나 동해상을 관통할 것이라는 양국 기상청 전망이 나온 만큼 당분간 예의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이라는 뜻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