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신안 갯벌

한국 갯벌 4곳의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 등재가 다시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17일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한국의 갯벌’을 2019년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갯벌은 충남 서천군 서천 갯벌, 전북 고창군 고창 갯벌, 전남 신안군 신안 갯벌, 전남 보성군·순천시 보성-순천 갯벌이다. 이 4곳은 앞서 201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 목록에 등재됐다.

(사진=뉴시스) 고창 갯벌

(사진=뉴시스) 보성-순천 갯벌

올해 1월, 해당 한국 갯벌에 대해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세계유산센터 신청서 완성도 검토 결과 ‘반려’ 통지를 받았다.

이에 국내외 세계유산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재)서남해안갯벌추진단을 중심으로 신청 서류를 보완해왔다. 이번 문화재위원회에 제출된 등재신청서 초안에는 부족하다고 지적된 ‘각 개별 구성 유산 추가 상세 지도와 4개 지역 갯벌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협력 체계’가 충실히 제시됐다. 그렇게 전반적 신청서 형식 구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 뒤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다만, 재신청인 만큼 신중을 기하기 위해 세계유산분과 소위원회를 구성해 본 신청서 제출 전인 2019년 1월까지 세부내용을 보완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내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한국의 갯벌’ 등재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020년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등재가 결정되면 국내에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은 두 번째 세계 자연유산이 된다.

(사진=뉴시스) 서천 갯벌

박세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